닫기

외교부 독도

자료실

한국의 아름다운섬 독도 pdf자료 다운받기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의 첫 희생물

홈 > 자료실 >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의 첫 희생물 > 일본의 침탈에 대한 인식

인쇄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로 보내기 카카오톡 지인에게 알리기
  • 횡성신문

황성신문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 『황성신문』 (1905.11.20)

〔원문〕

Original Text

〔역문〕

논설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
◎접때 이토(伊藤) 후작이 한국에 왔음에 어리석은 우리 인민이 차례대로 서로 말하기를 후작은 평소 동양 삼국의 정립과 안녕을 스스로 담당하여 주선하던 사람이라 오늘날 내한함이 반드시 우리나라의 독립을 공고히 뿌리를 박아 심을 방략을 권고하리라 하여 항구로부터 서울에 이르기까지 관민 상하가 환영함을 이기지 못하였더니 천하의 일이 예측하기 어려운 것이 많도다. 천만의 꿈 밖에 다섯 가지 조건이 무엇으로부터 제출하였는고. 이 조건은 비단 우리 한국뿐만이 아니라 동양삼국의 분열하는 조짐을 빚어내는 것인 즉 이토 후작의 원래 최초의 주의가 무엇에 있었는고. 비록 그러하나 우리 대황제 폐하의 강경하신 성의로 거절함을 그치지 아니하셨으니 해당 조약의 불성립함은 예상컨대 이토 후작이 스스로 알고 스스로 깨칠 바이거늘 아아 저 돼지 개만도 못한 소위 우리 정부 대신이란 자가 영리를 바라고 거짓 위협을 겁내어 우물쭈물 벌벌 떨면서 매국의 적을 달게 여겨 사천년 강토와 오백년 종사를 타인에게 봉헌하고 이천만 생령을 타인의 노예를 몰아내어 만드니 이들 돼지 개만도 못한 외무대신 박제순(朴齊純) 및 각 대신은 족히 깊이 책망할 것이 없거니와 이름하여 참정대신이라고 하는 자는 단지 부(否) 자(字)로써 책임을 면하여 명예를 구하는 근본을 도모하였던가. 김청음(金淸陰)의 책을 찢는 통곡도 할 수 없고 정동계(鄭桐溪)의 할복도 할 수 없고 거만스럽게 생존하여 세상에 다시 서니 어떤 면목으로 강경하신 황상 폐하를 다시 대할 것이며 어떤 면목으로 이천만 동포를 다시 대하리오. 오호 아프며 오호 분하도다. 우리 이천만인 노예의 동포여 사느냐 죽느냐 단군 기자 이래 사천년 국민 정신이 하룻밤 사이에 갑자기 멸망하여 그칠 것인가. 아프고 아프도다. 동포여 동포여.